대놓고 하는 필터링 없는 1人 성토 글
제대로 기억도 안 나지만
언젠가는 하고 싶었던 연혁 풀이
------------------------------------------2012.03.27 15:14 작성



2006년
회원가입 제도, 운영방침을 변경했다. (세부 사항을 기억할 정도로 특별한 항목이 있지는 않다.)


2007년
창단 6주년을 맞이해서 MT를 갔다. 한 달쯤 전에 미리 예매를 마치고 기차를 타고 대성리에 갔다 왔는데 (경춘선이 뚫리기 전이다.) 창단 맴버와 활동하던 사람들은 다들 큰 기대와 들뜬 마음으로 참석했었다. (활동 뜸하던 사람이나 신입은 기억에 없으니 패스)
마냥 재미있기만 한 것은 아니었다. 어디를 가나 있는 진상회원이 이때 등장한다. 그 전에도 진상 회원은 있었지만 이때가 기억에 남는 것은 게임을 하며 실수를 빙자하여 한, 두 명을 제외한 사람들에게 스킨십을 했기 때문이다. (제외된 한, 두 명은 운영자들로 기억 됨)
애당초 진상회원은 나의 적이었지만 이때부터 진정한 ‘적‘으로 간주하게 된다. (유령회원도 그다지 환영하지는 않지만 적까지는 아니다. 다만 놀러오라고 문 열어놨더니 자리 차지하고 앉아서 입 다물고 있는 포대 자루 일뿐)
이때부터 나에게 새로운 목표가 생기게 되었다. 이름하야 ‘활동하는 100명 남기기 프로젝트!!’


2008년
드디어 사람이 아닌 단체 후원을 시작했다.
사실 사람이 사람을 후원 한다는 것은 앞서 이야기 한바와 같이 부작용이 생기기 마련이라 단체를 후원한다는 것에 상당히 마음이 홀가분해졌다고 하면 돌 맞을지도 모르지만 클럽린은 이반모임이니 이반사회 내에서 자리를 굳건히 다져야 한다는 게 지론인지라 (폐쇄적이라고 생각하겠지만) 정말 이제야 한 몫 한 기분이었다.


2009년
이때부터 기존 운영자가 지치기 시작한다. 사실 이전부터 지쳤지만 어떻게든, 누군가가 대신해 주었으면 하는 마음이 큰 때였다. (정말 이때 내 마음은 운영자 자리에서 물러나면 1년은 사이트 로그인조차 안하리라 마음먹을 정도였다.) 운영자를 모집 할 때는 늘 그랬지만 장기간동안 공지를 올리고 모집을 하는데 이번에도 회원들의 반응은 쌩 이었다. 물론 회원들이야 “저는 못 해요~” “제가 어떻게 하나요?” 이런 마음이었겠지만 잘나서 하는 것도 아니고 특별한 능력이 있는 사람이 아니고 성격이 활발해서 하는 것도 아닌데 운영자가 너무 오래 하니 부담이 클 수밖에 없을 거라 생각한다.
활동 잘 하는 기존 회원들이 운영을 불만을 가지거나 하지 않아 주어서 한편으로는 고맙게 생각한다. “운영을 그런 식으로 밖에 못 해?”라고 한다면 아마도 나는 그 회원을 운영자로 올려놓고 (당연히 탈퇴도 못 하게 막아 놓고) 1년 동안 잘 꾸려 보라고 운영자 자리를 넘겨 줄 테니 말이다. 아.. 왠지 생각만으로도 짜릿하다. (변태냐고 묻는다면 부인은 하지 않겠다.)

이 해에 8주년 MT를 갔는데 모 회원이 직접 구운 쿠키를 예쁜 상자에 담아 참석자 전원에게 돌렸고 몇 커플이 생겨났으며 진상회원이 뭐를 어쨌는지 잊어버릴 정도로 신입회원 몇 명이 상당히 개념 충만해서 뿌듯했고 운전하는 사람이 많아서 참석자 전원이 편하게 왔다 갔다 했다는 것이 엠티의 결론이다. (그때 운전한 분들 기억하고 있어요. ^^)


2010년
거의 1~2년 주기로 운영자를 추가로 뽑았지만 반년을 채우는 운영자는 두, 세 명뿐이었기에 사람들이 운영자 지원을 하건 안하건 그냥 그랬던 것 같다. ‘차기 운영자’에 대해 마음을 완전히 비우기 시작한 때라고 할 수 있겠다.
그 외에는 별 다른 일이 없었다. (개인적으로는 상당히 활기차고 재미있는 한해를 보냈지만 말이다.)


2011년
단체 후원하는 곳이 바뀌었다.
10주년 기념으로 MT를 갔다.
그다지 재미없었다. 아마 참석한 회원들도 재미없다고 느꼈을 것이다.
또 다른 운영자가 운영자 자리에서 물러났다.

이 해는 클럽린의 침체기였다. 운영자가 모임 추진을 안 하면 번개가 없는(회원이 번개를 처도 참여율은 저조하지만) 클럽린의 침체기는 ‘운영자의 기진맥진‘으로부터 시작되었다고 볼 수 있는데 개인인 ‘나’는 2010년에 이어서 생각의 변화도 갖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지만 ‘운영자’인 나는 ‘당근과 채찍‘이 필요한 상태였다. (예를 들면 퇴근해서 집에서 여유 시간을 보낼 때는 모르는데 출근만 하면 갑갑해지면서 ’이노무 회사, 때려 치지 못 해 다닌다.‘라고 생각하게 되는 것처럼 말이다.)
엠티를 간 이유도 ‘새로운 사람들과 어울리면 좋지’ 또는 ‘사람들이 엠티 가서 서로 많이 친해졌으면 좋겠다’가 아닌 ‘무엇인가를 해야 침체기를 벗어날 수 있다‘는 의무감을 빙자한 허울과 개인적으로 느낀 즐거운 기분들이 엠티에서도 이어졌으면 하는 욕심에서 비롯된 것이었기에 ’나‘는 즐거운 시간을 보냈지만 ’운영자인 나‘는 엠티 장소에 도착한 후부터 ’자리 마련했으니 알아서들 노세요.‘ 라는 지켜보는 자세를 취했기에 모임에 처음 온 사람들은 챙겨주는 사람도 없고 놀아주는 이도 없다고 느꼈을 것이다. 

또 다른 운영자가 사퇴했다.
힘들고 지치고 쉬고 싶어 하는지 알기에 보내줄 수밖에 없었지만, 모르는 사람은 ‘그냥 운영자가 바뀌는 것뿐이잖아’라고 할 수 있겠지만 창단 맴버이자 장시간 함께 운영한 터라 나에게는 자식들을 놔두고 떠나가는 부인(혹은 남편)을 보는 기분이었다. 종신 계약이었는데.. 노예 계약이었는데...



2012년은 아직 몇 달밖에 안 지났으니 몇 년 후에...

+ Recent posts